**** 운수업종 52.4%로 전산업보다 10%이상 낮아 ****
정비직을 포함한 자동차 운수업종의 임금가운데 기본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다른 업종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국자동차노련이 집계한 "업종별 조합원의 월 임금 구성실태"에
따르면 작년 11월말 현재 자동차운수업의 평균 기본급 비율은 52.4%로 제조업
평균은 66.7%는 물론 전산업평균 65.8%에 비해서도 10%포인트이상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기본급비율은 정비와 화물자동차를 제외하고는 전세버스와 중기,
시내버스등이 56-57%, 시외버스가 43.6%로 나타났으며 고속버스의 경우는
20.7%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같이 자동차운수업종의 기본급비율이 전산업 및 여타업종에 비해 매우
낮은 것은 기본적으로 현행 임금체계가 임금총액을 먼저 결정한 후 연/월차
수당등 제수당을 공제, 기본급을 추후 결정하는 "포괄역산식 임금체계"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 격일제, 복격일제등 현향 근무제도로 인해 시간외수당이 높은 비중을
차지, 구조적으로 기본급비율이 상대적으로 줄어들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와관련 노련 관계자들은 "불합리한 임금항목을 기본급으로 전환시키는
한편 근무제도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