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이 최근 직원들에게 300%의 특별상여금을 지급하면서 200%는
사내저축금으로 적립, 그 용도를 놓고 회사측과 직원들사이에 팽팽한 신경질.
사내에서는 이 금액의 용도가 신설예정인 대신생보의 출자금으로 쓰일
것이라는 설이 구체적으로 나돌고 있는데 이에 대해 직원들은 "한마디 상의도
없이 직원들의 돈을 사용하려한다"고 불평이 대단.
그러나 회사측에선 "이 자금의 용도는 결정된바 없다"고 해명하면서
"결국은 직원들을 위해 쓰이는 것 아니냐"며 직원들을 설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