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대한 국제수지흑자와 엔화강세를 등에 업은 일본기업들의 무차별적
대미투자공세를 막기위한 미의회와 행정부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미의회는 일본기업들의 대미부동산투자와 기업매수활동등을 규제하기
위한 법안을 잇달아 마련하고 있다.
브라이언의원 (민/매사추세츠)은 작년8월 종합무역법제정때 제외됐던
일본기업 대미투자규제법안을 독립법안형태로 다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각종 규제법안마련에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상원에서도 이와 비슷한
내용의 법안을 심의중에 있다.
미재무부와 USTR(미무역대표부) 상무부등 정부 각부처의 대표자들로
구성된 대외투자위원회(CFIUS)도 30건이상의 본기업투자활동을 조사, 대미
투자를 막기위한 규제방안을 마련중이다.
미행정부는 미기업매수에 대한 감시도 부쩍 강화해 종합무역법의 관련조항
(국가안전보장을 위협하는 기업매수방지조항)을 근거로 최근 일본 도쿠야마
소다사의 미제네럴 세라믹스사 매수계획을 전면조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