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17일자로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했던 노무현의원(민주)이 3일
사퇴를 철회했다.
노의원은 이와관련 "총재를 비롯한 모든 당원, 특히 선거구민들의 적극
적인 만류를 뿌리칠수 없고 재야와 법조계인사들도 이시기에 의원직사퇴는
맞지않는다고 하여 사퇴를 철회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노의원은 "이를 국민의 소리로 파악, 다시 국회에서 근로자와 소외계층의
권익을 위해 투쟁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의원직사퇴 철회서는 이날 하오 최형우 민주당총무가 이동복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