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당초 91년부터 실시하려던 금융실명제를 앞당겨 실시할 계획이다.
31일 문희갑 청와대경제수석은 호텔롯데에서 열린 고려대학교경영대학원교
우회 초청 특별세미나에서 "우리경제의 진로와 과제"라는 주제강연을통해 이
같이 밝혔다.
문수석은 정부는 당초 91년부터 금융실명제를 실시한다는 계획으로 재무부
내에 실무작업반을 구성, 준비작업을 진행중이나 최근의 상황으로 볼때 이를
다소 앞당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문수석은 "금융실명제를 실시하면 경제에 주는 충격이 클 것을 감안, 대통
령이 결심하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대통령도 이제 확고한 의지를 갖고있어 조
기실시를 밀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 토지공개념 도입확고...부동산투기억제 위해 ****
문수석은 또 "아파트값이 평당 700만원씩 가는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지적,
정부는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부동산투기를 잡을 방침이라고 강조, 토지공개
념의 도입이 확고한 입장임을 시사했다.
문수석은 이와관련, "부동산투기억제를 위해 대통령에게 특별담화발표를 건
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수석은 이와함께 농업문제에 대해서는 시혜적 차원이 아니라 구조적해결
을 위해 경쟁력 있는 농업부문을 육성하고 농외소득을 증대시켜 나갈 방침이
며 이를위해 공업개발 구조개선 생활환경개선등을 골자로 한 특별조치법을
마련중이며 앞으로 4년간 16조원을 농어촌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