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공조는 50억원을 들여 평택공장에 기술연구소를 건립하고 1일 개관
식을 갖는다.
한라그룹의 만도기계와 미국 포드자동차간의 50대50 합작회사인 한라공조
는 공조분야의 기술자립을 앞당기기 위해 국내처음의 HSD룸(전천후환경시험
설비)과 자동차의 인공적인 실주행조건속에서 에어컨의 시스템을 시험 분석
할수 있는 설비및 라디에이터방열량 시험기등 12종의 최첨단 전자시험 장비
를 갖춘 기술연구소를 건립했다.
이 회사는 평택공장에 연간 에어컨 90만대, 히터 120만대, 알루미늄 라디
에이터 120만대를 생산하는 설비를 갖추고 자동차회사에 납품하고 있는가운
데 신규사업으로 포드와이 기술제휴로 에어컨용 콤프레서 120만대를 생산하
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한라공조는 생산확대에 의해 올해 1,000억원, 내년 2,050억원의 매출액을
목표로 하고 있는 자동차부품회사로 성장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 기술연구소의 준공으로 제품의 설계에서부터 개발에 이르
는 연구개발시설을 확보했고 50명의 자체기술인력과 포드측의 엔지니어로
구성된 연구진이 자동차부품의 기술자립을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갖추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