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베이커 미국무장관은 30일 서반구는 다른 지역에서 실패한 이념이
나 외국무기들의 쓰레기장이 아니라고 말하고 소련에 무기와 이념의 대라틴아
메리카수출을 규제하라고 호소했다.
베이커장관은 지미 카터, 제럴드 포드 두 전대통령이 주재한 서반구 지도자
회의에서 행한 첫 포괄적인 라틴아메리카정책연설을 통해 미국은 소련이 라틴
아메리카에 관해 새롭게 생각하고 있는지 그 조짐을 찾고 있다고 밝히고 소련
은 이제 라틴 아메리카에서 그러한 새로운 사고를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되었다
고 말했다.
그는 대결이 아닌 대화로 중남미정책을 펴 나가겠다면서 부시대통령은 라틴
아메리카 민주국가 지도자들과 협력하여 그곳 무력분쟁들의 정치적 해결을 촉
진하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베이커장관은 미국이 니카라과와 같은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군사적 수단에
의존하던 때는 끝났다고 밝혔으나 이같은 노선을 촉구한 라틴 아메리카국가들
은 이제 미국이 그 정책을 수행하는데 도와줄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대콘트라 군사원조에는 직접 언급하지 않은채 중미전역에서 전
쟁의 포성이 멈출수 있도록 미국은 니카라과 정부와 콘트라, 엘살바도르 정부
와 공산게릴라간의 대화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베이커장관은 또 라틴 아메리카의 경제문제를 해결할 기적과 같은 묘책은
없다면서 외채삭감협상은 경제개혁계획의 성공과 결부시켜 국가별로 이루어져
야 한다고 주장하고 중남미국가들이 먼저 성장을 이룩해야 하며 이들 국가 지
도자들은 경제를 건전하게 만들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한후 투자유치와 자
본도피를 막을 분위기를 만들라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