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이 새시장인 이탈리아에 대규모의 소전을 수출한다.
풍산은 최근 이탈리아의 조폐공사와 890톤의 백동 소전 734만6,000달러어치
를 수출키로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고 오는 7월말까지 선적을 끝낼 계획이다.
이회사의 이번 수출은 유럽지역에서 스웨덴에 이어 두번째로 이탈리아측과
는 3000만달러상당의 추가상담을 갖고있다.
이탈리아는 세계7대 신동국의 하나인 동합금기술선진국으로 이번에 선적되
는 백동소전은 구리 75%, 니켈 25%의 합금으로 국내에선 500만원 100원주화에
쓰이고 있다.
풍산은 또 이탈리아의 조폐공사측과 바이메탈등 부가가치가 큰 특수주효요
소전등을 공동개발, 전세계에 수출한다는 사업계획도 구체화하고 있다.
지난 73년부터 소은수출에 나선 풍산은 그동안 4억달러, 10만톤상당을 해외
에 공급했으며 올해 수출목표를 4,000만달러로 설정, 이미 이의 90%를 수주했
다.
풍산은 이같은 수출바람을 타고 올해목표를 7,000만달러로 높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