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대와 남성수익률 56%로 가장 높아 ***
쌍용증권이 실시한 제4호 모의주식투자경영대회 결과 변호사와 세무사의 투
자수익률이 61.3%를 기록,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령대별로는 30대가 56.8%로 가장 높았고 거주지별로는 경남과 장기체
류 외국인의 수익률이 각각 57.8%를 나타내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수익률이 56.4%로 여성(56.2%)보다 높게 나타나 지난 3회
대회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총1만5,849명이 응모한 이번 모의투자대회는 100만원의 한도내에서 업종제
한없이 3개종목이상에 88년4월1일 종가로 투자, 89년3월15일까지 보유한다는
전제아래 투자수익률을 계산했다.
이기간동안 종합주가지수의 상승률은 50%인데 비해 응모자 전체의 평균수익
률은 56.25%로 나타났으며 최고수익률은 140.2%, 최저수익률은 1.78%로 나타
났다.
응모자전체의 평균수익률이 종합주가지수 상승률보다 높게 나타났다는것은
약1년정도만 장기투자를 하더라도 시장수익률을 웃돌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
을 끄는 대목이다.
응모자의 수익률 분포를 보면 <>수익률 50-59%가 전체응모자의 32.6% <>수
익률 40-49%가 전체응모자의 21.4% <>수익률 60-69%가 전체응모자의 21.2% <>
수익률 70-79%가 전체응모자의 8.9%를 각각 나타냈다.
직업별 수익률은 <>변호사 세무사 61.3% <>교육자 58.3% <>의사 약사 57.6
% <>무직 57% <>회사원 56.6% <>공무원 56.4% <>학생 56.1% <>주부와 농어업
이 각각 55.7% <>군인 54.5%였다.
연령대별 수익률은 <>30대 5.8% <>20대 56.2% <>40대와 60세이상이 각각
56% <>50대 55%로 나타났다.
또 거주지별 수익률은 <>경남과 외국인이 각각 57.8% <>충남과 부산 57%
<>서울 56.4% <>전북 56.3% <>경북 56.2% <>제주 56% <>인천 55.9% <>경기
55.7% <>강원 55.5% <>대구 55.4% <>전남 54.9%였다.
쌍용은 이번대회가 지난 2,3대회와는 달리 800%나 300%의 경이적인 수익률
은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 지난해 싯가발행할인율이 축소됨에 따라 종목간
심한 수익률차이는 점차 사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