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증시에서 증권사의 주식배당설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20개상장증
권사중 오는 5월중으로 예상되는 주총에서 주식배당이 가능한 증권사는 16개
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증권관련기관이 증권사의 최대 주식배당율을 조사한 결과 대우/대신/
현대/럭키/동서/한신/동방/신영등 8개사는 각각 15%이상, 동양 14.8%, 서울
14.4%, 쌍용 14.3%, 유화 13.1%, 동남 12.7%, 제일 12.6%, 고려 12.3%, 한양
10.0%등 모두 16개사가 주식배당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증권사 이익배당은 당기순이익의 40%이내에서 현금 또는 주식으로
할 수 있으며 <>주식배당후 자기자본이 자본금의 2배이상 (유보율 100%이상)
이어야 한다는 증권사 자산운용준칙 13조 (이익의 배당) 에 따른 것으로 증
권사의 배당금 전액을 주식배당으로 가정할 때의 비율이다.
최근 증시에서는 D증권, Y증권, B증권등이 이번 주총에서 5-10%의 주식배
당을 실시하기로 내부방침을 정했다는 설과 함께 대부분의 증권사들도 주식
배당을 실시할 것이라는 풍문이 무성하게 유포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따라 투자자들은 오는 3월말의 배당부시점때 증권주의 보유및 매도에
대한 기준이 될 주식배당가능 여부에 대해 연일 상담 또는 문의를 통해 큰
관심을 표명하고 있어 만일 증권사들이 주식배당을 하지 않을 경우 증권주
의 일시적이 폭락현상이 잇달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한편 증시관계자들은 증권주의 현재 가격을 기준으로 할때 주식배당이 현
금배당에 비해 10배의 배당율 효과를 나타내는등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점을 지적, 각 증권사들은 투자자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서도 시
급히 주식배당에 관한 지침을 마련, 거래소공시등을 통해 주식배당실시여부
를 투자자들에게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