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증시에서는 주가가 다시 상승세를 나타냈다.
문목사 방북에 따른 정국경색우려및 정부의 대우조선처리방안발표등의 영
향으로 이날 증시는 전장까지만해도 관망세가 짙었으나 후장들어 <>부동산
투기억제책발표설 <>정호용의원 사퇴설등이 나돈데 힘입어 투자심리가 호전,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대부분 업종이 오름세를 나타냈다.
*** 섬유/음식료업종등 큰폭 상승 ***
특히 섬유 음식료 유화업종의 상승폭이 커 이들 업종에서는 상한가가
무더기로 쏟아졌으며 건설주들도 오랜만에 큰폭으로 올랐다.
내수주가 급등한 것은 기관투자가들의 매수주문이 이들 업종에 많이 몰
린데다 조정국면 탈피를 시도하는 탐색매가 가세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음식료업종은 5.5%, 섬유업종은 8.2%, 유화업종은 16.7%씩의 거래
비중을 각각 보였다.
건설주상승에는 그동안의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뒤졌다는 인식과 이란/이
라크의 관계호전설이 영향을 미쳤다.
기관투자가들은 매수주문 340만주, 매도주문 250만주씩을 각각 내놓아
사자쪽이 우세했다.
*** 대우그룹 관련주 약세 ***
대우그룹 관련주식들은 대우중공업이 연이틀째 하한가를 기록하는등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한경평균주가는 3만162원으로 전날보다 189원이 올랐고 한경다우지수도
8.96포인트가 상승해 893.23을 나타냈다.
종합주가지수는 5.44포인트, 신평200지수는 5.39포인트씩이 올라 978.53
과 1,857.09를 각각 기록했다.
상한가된 103개종목을 포함, 397개종목이 오름세를 보인 반면 하한가 15
개등 170개종목이 내림세를 나타냈다.
거래량은 1,779만주, 거래대금은 4,246억원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