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2월중 대미수출이 수년만에 처음으로 전년동기보다 감소한반면
대미무역적자폭은 오히려 확대되는 등 수출부진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수년간 계속 증가해온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대폭 줄
어들고 있어 자칫하면 올해 경제운용계획의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
려되고 있다.
28일 한은이 발표한 "2월중의 국제수지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의 경상수지는 4억500만달러의 흑자에 그쳐 작년 2월의 10억900만달러
에 비해 40% 수준으로 격감, 올들어 2월말 현재 경상수지 흑자폭은 작
년동기의 17억8,900만달러의 절반을 약간 웃도는 9억2,300만달러에 머
물렀다.
2월중의 경상수지 흑자폭이 이처럼 격감한 것은 무역흑자가 작년 2월
의 8억500만달러는 물론 지난1월의 4억700만달러에 비해서도 크게 줄어
든 3억2,600만달러에 그친데 주로 기인하고 있다.
2월중의 수출입실적을 보면 수입은 39억7,900만달러로 작년동월의 33
억3,400만달러보다 19.3%늘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반면 수출은 올들
어 계속 확대되고 있는 노사분규 및 지속적인 원화절상등의 악조건이겹
쳐 작년동기의 41억3,900만달러보다 겨우 4% 증가한 43억500만달러에머
물렀다.
전년동기대비 월간 수출신장률이 한자리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86년12
월 이후 2년2개월만에 처음있는 일로서 올들어 2월말까지의 수출신장률
은 작년1-2월의 41.4%에 크게 못미치는 7%로 떨어졌다.
특히 대미수출이 작년 2월보다 2.6%줄어든 14억1,300만달러로 지난85
10월이후 처음으로 전년동월대비 감소를 기록했으나 수입은 9억9,600만
달러로 20.5%증가, 대미무역흑자는 작년2월의 6억2,400만달러에서 4억
1,700만달러로 격감했다.
반면 지난87년 8월부터 계속 축소돼온 대일무역적자폭이 지난달에는
3억5,900만달러에 달해 작년동기보다 5,400만달러 확대됐는데 이는 우
리나라의 전반적인 수출부진요인외에도 히로히또일왕 사망에 따른 일본
의 수요감퇴현상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지난2월중의 무역외수지는 해외여행자유화로 인한 여행경비지급
액의 급증에도 불구,대외자산증자에 따른 투자수익의 호조에 힘입어 작
년2월의 4,900만달러와 비슷한 5,0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고 이전거
래는 핫머니(단기부동자금)유입규제조치에 따른 해외송금수입의 감소를
반영, 흑자폭이 작년동기의 1억5,500만달러에서 2,900만달러로 줄었다.
한편 지난2월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작년말보다 9,000만달러 증가한
134억9,400만달러를 기록했는데 민간보유분까지 포함하면 19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2월중 국제수지 동향 **
(단위: 백만달러)
----------------------------------------------------------
1988 1989
-----------------------------------------
2월 1-2월 2월 1-2월
==========================================================
1.경상수지 1,009 1,789 405 923
무역수지 805 1,465 326 733
수 출 4,139 8,176 4,305 8,751
(증감률%) (43.4) (41.4) (4.0) (7.0)
수 입 3,334 6,711 3,979 8,018
(증감률%) (28.1) (38.3) (19.3) (19.5)
무역외수지 49 38 50 117
수 입 815 1,563 858 1,794
(해외건설) (25) (34) (9) (27)
(여 행) (208) (396) (247) (488)
지 급 766 1,525 808 1,677
(투자수익) (237) (489) (214) (419)
(여 행) (74) (161) (154) (330)
이전거래(순) 155 286 29 73
2.자본수지 298 459 -970 -1,544
장기자본수지 275 18 -991 -1,358
단기자본수지 23 441 21 -186
3.오차 및 누락 48 15 307 303
4.종합수지 1,355 2,263 -258 -318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