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로 민간자본으로 설립한 서울역 민자역사가 25일 전관 개관
됐다.
이 민자역사는 철도청과 한국화약그룹을 비롯한 민간기업들이 서울청량리역
사(주)라는 법인을 설립, 총공사비 10억원으로 지난 87년 12월 착공, 1년 3개
월만에 완공한 것이다.
지하2층, 지상3층, 연건평 760평에 10대의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를 설
치했으며 1층에는 서적센터와 자동차 쇼룸, 2층에는 역대합실과 매표소등 역
무시설, 3층에는 각종 식당과 백화점, 소극장등의 시설을 갖추었다.
건물옥상과 서울역및 서부역광장에 승용차 3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1,300평
규모의 주차시설도 갖췄다.
서울청량리역사(주)는 정부의 행정절차가 끝나는 대로 곧 청량리 민자역사
도 착공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