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계매물 "홍수"속 급속 하강 ****
**** 과열종목 격감, 장세 냉각 반영 ****
**** 골든크로스 크게 줄고 데드크로스는 증가 ****
**** 볼륨레이쇼 450%이상 29개에 그쳐 ****
증시의 과열양상이 진정되고 있다.
약세를 보이면서 한때 주가가 과열우려신호를 보내던 기술적지표들도 급격
한 하강커브를 그리고 있다.
1,000포인트 고지를 앞두고 대량의 경계매물이 쏟아짐에 따라 23일현재 종
합주가지수는 6일이동평균선이하로 떨어졌다.
지난주 과열권(105%이상)까지 진입했던 25일이격률도 103% 하락했고 75일
이격률도 108%로 낮아졌다.
한때 500%이상에 달했던 볼륨레이쇼도 223%수준까지 급격히 떨어졌다.
투자심리선도 66%에 머물러 지표상으로 과열권을 멀리 벗어났다. 지표가
1주일만에 이처럼 큰폭으로 반전된 것은 장이 빨리 식어가고 있음을 뜻한다.
특히 거래량의 변화에 비추어볼때는 주가가 좀더 하락할 가능성도 많아 보
인다.
17일에만해도 3,000만주에 접근했던 하루거래량이 23일엔 1,700만주선으로
급격히 줄어들었다.
지난주 2,500만주이상을 나타냈던 6일이동평균거래량도 500만주가량이 감
소했다.
이는 장세지지선구축을 시도한다기보다는 에너지가 이탈되는 측면이 더 강
한 것으로 해석된다.
업종별지표상황도 대부분 둔화양상을 보이고 있다.
20일께까지만해도 건설 및 도매업종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의 투자심리선과
이격률이 과열권에 속해 있었으나 23일 종가를 기준으로 할때는 섬유 음식료
전기기계업종만이 이에 해당하고 있다.
볼륨레이쇼까지 함께 고려할 경우는 섬유업종(454%)만이 유일한 과열권이
다.
그러나 이들 업종도 지표상황이 둔화되고 있기는 마찬가지로 25일이격률의
경우 섬유업종은 20일대비 3%포인트, 음식료업종은 2%포인트, 전기기계 업종
은 1%포인트씩이 각각 낮아졌다.
거래량이 감소하고 있는 것도 공통된 현상이다.
장세가 과열권을 벗어나고 있다는 것은 어떤 측면에선 좋게 해석할수도 있
겠으나 거래량감소현상이 눈에 너무 두드러지고 있어 밝은 전망을 하기 어렵
게 만든다.
이들업종외에 23일 현재의 주가가 추세치에 비해 비교적 많이 올라있는 편
인 업종은 금융과 유화.
금융의 25일이격률은 104%, 유화는 105%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도매와 건설업의 25일이격률은 100%를 기록, 현주가가 최근 한달간의 평균
치와 거의 일치하고 있다.
주가가 오르지 못했다는 얘기다.
각종 기술적지표들의 종목별상황도 이같은 추세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투자심리선 및 장단기이격률 볼륨레이쇼등에서 과열권종목수가 크게 감소
했다.
또 장단기이동평균선끼리도 골든크로스를 보인 종목수는 대폭 줄어든 대신
데드크로스종목이 늘었다.
투자심리선에서는 과열권(75%이상) 종목이 41개로 지난주(17일)보다 22개
가 줄었고 25일이격률과 75일이격률에서도 과열권종목이 143개 및 46개씩이
감소했다.
25일/75일/150일이격률이 동시매도신호를 보인 종목은 지난주엔 260개에 달
했으나 23일엔 166개에 머물렀다.
볼륨레이쇼가 천장권인 450%이상을 나타낸 종목도 68개에서 29개로 급감.
골든크로스종목도 6일선과 25일선에서 10개, 6일선과 75일선에서 6개,25일
선과 75일선에서 19개씩에 각각 그쳤다.
<>투자심리 = 최근 12일중 주가가 오른날의 비율을 의미하여 75%이상이면 과
열, 25%이하면 침체로 해석한다. 즉 12일중 9일(75%)이상 주가가 올랐으면
오른 날이 너무 많다는 뜻이다.
<>이격률 = 현재의 주가를 장단기이동평균주가(25일 이동평균치/75일 이동평
균치등)로 나눈 백분율. 25일 이격률의 경우 105%이상을 과열, 95%이하를 침
체로, 75일 이격률은 110%이상을 과열, 90%이하를 침체로 본다.
<>볼륨레이쇼 = 최근 25일중 주가가 오른날의 거래량 합계를 주가가 내린 날
의 거래량총계로 나눈 비율. 450%이상이면 주가가 너무 오른 것으로 본다.
<>골든크로스/데드크로스 = 장간기이동주가 평균선간의 상호관계를 나타내는
지표로 단기선이 장기선을 뚫고 올라갈 때를 골든크로스, 단기선이 장기선을
뚫고 내려갈때는 데드크로스라 하며 각각을 주가상승 및 주가하락의 신호로
심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