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983 한경 893 시은주강세...기관들 투자균형 ***
23일 서울증시는 강보합세였다.
일반투자자들은 관망세를 유지, 거래는 비교적 한산한 편이었다.
전날후장의 내림세가 이어져 개장초 7대3의 매도우세속에 약보합세로 출발
한 이날 증시는 단일가매매종목이었던 시중은행주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전장
끝무렵부터는 지수가 플러스로 전환됐다.
그러나 후장중반 전일대비 3.16포인트까지 상승했던 주가는 시간이 지날수
록 상승폭이 줄어드는 양상이었다.
이날 장세를 주도한 업종은 시중은행 조립금속 의약 의복업종등이다.
시중은행주들은 한일은행이 유상증자납입을 앞두고 10%의 무상증자를 발표
할 것이라는 설이 돌면서 전일보다 200-300백원씩 올랐다.
조립금속업종은 한전공개와 더불어 관심을 모으고 있는 전선주를 비롯 소
형전자 부품주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세계적인 항생제 "KR-0664"가 개발됐다는 보도로 강세를 띤 제약주들은 동
아제약 한독약품등이 상한가까지 오르는등 대부종목이 강세를 보였다.
그동안 주가상승에서 소외됐던 의복업종이 강세를 띤 반면 단기급등했던
철강 자동차업종들은 약세를 보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특별한 재료가 출현하지 않는 한 급격한 등락을 없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날 한경평균주가는 3만438원으로 전일보다 34원올랐고 한경다우지수도
0.96포인트 오른 893.23을 기록했다.
종합주가지수는 983.55로 1.99포인트 상승했으며 신평200지수도 6.19포인
트 오른 1,878.69를 기록했다.
거래량은 1,693만주, 거래대금은 4,074억원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