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의 인력관리패턴이 크게 바뀌고 있다.
*** 노사분규 불씨많은 단순직 외부용역 늘어 ***
노사분규에 몸살을 앓아 온 기업들이 "분규가 일어나기전에 미리 막아야한
다"는 노무관리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기시작, 전문적인 노무관리요원을 다
투어 채용하고있는가하면 관리하기가 번거롭고 노사분규의 불씨가 생기기쉬운
단순근무인력을 줄여나가면서 이들분야 업무를 외부의 전문용역업체에 맡기는
등 종래의 인력관리방식을 대폭 수정하고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공인노무사채용 급증...구득난, 운전/타자/청소등 외부에 용역 ***
23일 업계에 따르면 기업들마다 다투어 노무관리사를 채용하고있고 운전
타자에서부터 청소 경비에 이르기까지 단순업무를 전문용역회사에 의뢰하는
기업들이 늘어남에 따라 공인노무사의 경우 구인난현상이 빚어지고있고 전문
용억업체들도 일손이 달릴정도의 호경기를 누리고 있다.
<>공인노무사 채용급증 = 지난87년말까지만해도 공인노무사자격을 취득한 110
명의 노무사가 기업의 노무전담부서에 취업한 경우가 단한건도 없었으나 현
대 럭키금성 대우등 그룹기업들이 관계사에 전문노무부서를 잇따라 창설, 공
인노무사 채용을 늘리면서 지금은 26명이 취업했고 51명이 노무사사무실을
개설중이어서 이들을 채용하는데에는 큰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현재 공인노무사를 두고있는 회사는 금성반도체 럭키 금성사 제일제당등이
며 공기업인 전기통신공사 언론사인 조선일보사등도 노무관리사를 채용했고
대우 럭키금성진로 한국화약그룹등이 노무사를 더 늘리거나 신규채용할 계획
이나 적임자를 구하기가 힘들어 자체직원을 공인노무사로 양성하기위해 학원
에 연수시키는등 장기전략을 병행하고 있다.
한국공인노무사회는 "최근들어 미국 일본등 외국인회사에서도 노무사를 소
개해달라는 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알선해줄 사람이 없다"고 밝혔다.
<>분업별 용역화 = 경비 운전 타자 청소등 인력관리가 번거롭고 분규발생소
지가 많은 분야를 외부용역업체에 의뢰함으로써 분규를 극소화하려는 기업들
이 늘어가고있다.
이에따라 삼보 대한렌트카등 주요렌터카업체들은 외국인회사, 방송국 대기
업등에 평균1년단위의 계약을 맺고 차량을 빌려주고있고 기업차량의 운전 정
비 보수 사고처리까지 전담해주는 신종기업까지 등장하고있다.
차량관리를 외부용역업체에 맡기고있는 회사는 선경 남양유업 한양유통 워
커힐호텔 스마트전자등인데 최근엔 삼성 현대 대우 럭키금성등 대기업그룹도
이같은 단순업무의 외부용역을 검토중이다.
이중 선경의 경우는 선우실업이란 전문용역회사를 설립,자사의 차량관리용
역등을 전담시키고 있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청소경비업무를 용역의뢰하고있는데 이어 최근엔 타자
등 사무실의 단순업무도 외부용역을 주기시작, 직장여성들이 독립하여 만든
타자전문 용역회사들이 서울 여의도 중국등 비즈니스타운에 속속 들어서고
있는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