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이 파업 18일째만에 23일 정상을 되찾았다.
민주당사에서 농성을 벌여온 서울지하철공사 노조 임시집행부가 22일밤
기자회견을 갖고 23일부터 지하철운행을 전면재개할것을 밝힌데 이어 서울
지하철공사도 파업참여 승무원들이 23일상오 대부분 복귀, 이날상오 5시10
분부터 1-4호선 전노선이 파업이전 운행시간대로 완전 정상운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 노사분규타결 진통예상...양측 의견대립으로
그러나 파업임시집행부는 "시민들의 안전과 불편을 고려, 운행재개에 들
어가지만 지도부및 비번자는 6개항의 요구사항이 관철될때까지 민주당사에
서의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힘으로써 노사간 분규타결에는 진통이 계속
될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평민-민주당사에서 농성을 계속해온 1,000여명의 지하철 노조
원들은 임시집행부간부등 40여명을 제외하고는 이날밤 모두 해산했다.
지하철공사측은 정상운행이 재개되기는 했으나 농성노조원들의 대부분이
공사측에 의해 고소/고발, 또는 직위해제된 사람들이어서 공식적인 대화상
대로 인정할수 없으며 협상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인데다 노조는"요
구조건이 제대로 관철되지 않을 경우 조합원 총회를 소집,재파업여부를 결
정할것"이라고 맞서고 있어 협상전망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노조측은 <>직제개편등 합의각서의 이행 <>구속 수배간부의 석방해제를
위해 서울시와 관계기관이 협조해줄것 <>석방후 인사보복 금지 <>부상노조
원의 치료및 보상 <>전위원장 배일도씨의 석방을 위해 노력할것등을 요구
하고 있다.
앞서 파업이후 부분/파행운행을 계속해온 서울지하철은 22일 노조원들의
조업참여가 크게 늘어나면서 95%가 복귀, 4호선이 상오 10시30분부터 전구
간운행에 들어가는등 정상화의 조짐을 보였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