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2일 하오 청와대에서 공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노사분
규, 학원소요, 좌경세력문제등을 논의하고 당면대책을 지시했다.
회의에서는 최근의 각종 노사분규와 소요등이 임금인상요구등의 차원을 넘
어 좌익폭력체제전복세력에 의해 주도되는 측면이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체제수호적 차원에서 강력히 척결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서울지하철파업과 울산 현대중공업장기파업 및 각종 소요등으로 시민
생활이 크게 위협받고 국가경제의 근간마저 흔들릴 위험이 있다고 보고 이들
주동자에 대해 엄격한 법적용을 하는 한편 파업 또는 농성근로자의 해산을
일단 대화로 유도하되 불가피할 경우 공권력을 투입키로 했다.
이와관련 정부의 한 고위당국자는 "100일 넘게 파업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문제나 야당당사에 들어가 농성하고 있는 서울지하철노조원문제등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