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미대통령은 21일 개량형 F16전투기의 미/일공동생산을 "모종의 해명"
과 함께 추진하기를 바라며 이 해명에 대한 일본측의 회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기자들에게 공식발표가 언제 있을지 모르겠으나
미/일공동생산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모종의 해명과 더불어 공동생산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는 부시 대통령의 말
은 공동생산을 진행할수 있는 조건을 둘러싼 행정부내의 이견을 해소했음을
의미한다.
FSX로 알려진 새 전투기의 미/일공동생산계획 비판자들은 공동생산을 하면
일본에 미국의 비밀기술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염려하고 있으며 일본은 미
국이 FSX계획에 관해 이달말까지 결정을 내려주기를 요구한 바 있다.
이날 이보다 앞서 말린 피츠워터 백악관대변인은 제임스 베이커 국무장관이
20일 국무부에서 마쓰나가 노부오 일본대사와 만나 "해명사항"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베이커장관은 리처드 체니 국방장관, 브렌트 스코크로프트 국가안보담당 대
통령보좌관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쓰나가 대사와 "공동생산 결정과 관련된 각
종 방안의 선택과 갖가지 점"을 토의했으며 미국은 미국측이 제시한 제의와
선택의 길에 대한 일본측 견해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미/일 FSX공동생산은 작년에 레이건 전대통령의 동의로 이루어진 계획으로
부시대통령의 일부보좌관은 이 계획으로 일본은 민항기제작에서 미국과 경쟁
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