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풍산금속이 미국에 수출하는 황동판제품이 미상무성으로부터 반덤핑
예비판정을 받아 황동판의 대미수출이 큰 타격을 받게됐다.
18일 무협 워싱턴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풍산금속의 황동판제품에 대한 덤
핑마진율은 25.58%, 조사대상 기간은 지난86년8월22일부터 87년 말까지로 돼
있다.
한편 "패크우드"의원등 미상원의원 21명은 최근 "부시"대통령에게 공동명
의로 서한을 보내 오는9월30일 철강자율규제협정이 종료된후 새로운 철강정
책을 수립할 경우 철강소비업계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주도록 촉구한 것으
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 서한에서 철강수출 자율규제 기간중 철강의 가격상승및 공급부
족현상등으로 인해 미 국내철강소비업체들의 국제경쟁력이 떨어지는등 피해
가 크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