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알가이어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보는 16일 한국은 대미수출을 줄
이기 보다는 수입을 확대해서 막대한 대미흑자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하면서 통신 금융 및 농산물분야에 대한 시장을 개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가이어 대표보는 이날 무역대표부에서 워싱턴주재 한국특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미국은 대미무역마찰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정부가 설치한 4개특
별대책반의 활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히고 5월말로 예정된 무역법 슈
퍼 301조에 따른 포괄적 우선협상대상국 지정과 관련, 아직도 최소 1개월은
조사를 계속해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현재 어느 특정국가가 우선협상 대상국
으로 지정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부시행정부에는 없다
고 말했다.
워싱턴의 한 통상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미국의 통상압력에 대처하기 위
해 정부내에 농산물 통신시장 지적소유권 그리고 수입제한조치완화등의 특
별법분야등 4개의 통상관계특별대책반을 설치, 무역마찰에 따른 미국의 보
복조치를 회피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