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재의 기초원자재인 핫코일이 심한 품귀를 빚고있는 가운데 국내 철강
업체 및 상사들이 북한산 핫코일의 반입에 나서고 있다.
국내 오일의 핫코일 생산업체인 포항제철은 해마다 생산량을 크게 늘려
올해는 1,000만톤을 생산할 계획이나 포철의 자체수요(광양1냉연공장준공,
미UPI사합리화사업완료)가 대폭 증가한데다 냉연 및 강관업체들의 풀가동
과 증설로 국내핫코일의 절대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따라 실수요자인 철강업체들은 일본 대만 브라질 중국 유럽등지로 수
입선을 다변화하는 한편 특히 북한산 핫코일의 반입을 위해 제3국상사와 활
발한 상담을 진행중이다.
강관메이커인 부산파이프와 동부제강은 지난 2월말 북한이 필리핀에 수출
한 핫코일을 각각 30톤씩 들여와 강관의 시험생산을 끝냈다.
이들 두회사는 북한산의 품질이 에상보다 좋을 뿐만아니라 반입가격도 국
제시세보다 톤당 30-50달러정도가 싸 국내 및 외국상사를 통해 핫코일을 더
많이 들여올 계획이다.
국내 핫코일부족을 충당하기 위해 임가공수입을 서두르고 있는 포철도 현
재 홍콩상사로부터 북한산핫코일 4,000톤의 오퍼를 받아 이의 반입을 검토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