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부터 국제선 항공기 운항편수가 대폭 늘어난다.
교통부는 14일 올해 하계운항스케줄(3월26일-10월28일)을 현행보다 12개노
선, 주29회 늘어난 총77개노선에 주327회로 확정발표했다.
이번에는 특히 올해부터 실시된 해외여행자유화에 따라 승객수요가 급증하
고 있는 동남아노선(주60회에서 72회로 증편), 미주노선(주71회에서 84회로
증편), 구주노선(주15회에서 18회로 증편)등에서 중점적으로 증편이 이뤄진
다.
공항별로는 김포가 주265회에서 294회로 29회 늘어나고 김해와 제주는 변
동이 없으며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현행 33개노선 152회에서 37개노선
160회로 4개노선 8회가 늘어나며 외국항공사들은 현행 32개노선 146회에서
40개노선 167회로 8개노선 21회가 늘어난다.
이번 증편에는 대한항공이 4월1일부터 신규취항하는 암스테르담노선과 바
그다드노선(각 주1회), 방콕 경유 싱가포르 노선(주3회), 싱가포르 직항노
선(주1회)등이 포함돼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