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말 결산상장회사들의 유보율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유상증자가 러시를 이뤄 신주발행가에서 액면가를 뺀 주식발행초과
금이 급증한데다 기업공개등으로 자산재평가적립금도 많아진 까닭이다.
럭키증권이 지난8일까지 주총을 끝낸 169개사의 유보율현황을 집계한 결과
유보율이 100%이상이며 그 증가폭이 30%포인트를 넘는 회사만도 무려 54개사
나 됐다.
이들 기업의 주요업종별분포를 보면 유화업종이 12개사로 가장 많고 섬유/
도소매업종이 각 6개사 철강 음료업종 각 5개사, 종이 조립금속 각 4개사등
의 순.
이중 유보율이 무려 100%포인트 이상 증가한 회사는 19개사, 50~100% 포인
트이상 증가한 회사는 15개사, 30~50%포인트 증가한 회사는 20개였다.
유보율이 1,000%를 웃도는 회사는 동양나이론(1,414%), 경남모직(1,038%),
제일물산(1,199%), 고려제강(1,107%), 쌍용정유(1,100%)등 5개사에 달했다.
은행들은 장기신용은행 경남은행 제주은행을 제외하고 유보율이 모두 100%
를 밑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보율증가폭이 두드러진 업체는 갑을방적(227%포인트), 동창제지(183% 포
인트), 백양 동국제강(175%포인트), 한진(171%포인트)등이었다.
세방기업 한국화장품 신풍제지 대일화학 내쇼날프라스틱 한창제지 금호석
유등도 유보율이 120%포인트이상 늘어났다.
상장기업의 유보율은 결산자료중에서 주식투자자의 관심을 가져야 할 대표
적인 사항의 하나다.
유보율이 높은 기업일 수록 1주당 순자산가치가 높아지고 무상증자여력도
커지기때문이다.
유보율이란 납입자본에 대한 사내유보금의 비율을 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