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시샘하듯 늦추위가 기승을 부려 6일에 이어 7일에도 제주를 제외
한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영하1도의 분포를 보이는등 예년에비
해 쌀쌀한 날씨가 되겠다.
중앙기상대는 중국대륙에서 한반도쪽으로 밀려드는 차거운 대륙성고기압
의 영향으로 중서부와 영남지방은 7일 구름이 조금 끼고 영동과 호남지방
은 구름이 많이 끼겠으며 서울지방의 경우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
까지 떨어져 6일보다도 더욱 쌀쌀하겠다고 예보했다.
기상대는 이같은 추위가 8일 하오부터 점차 풀려 예년의 따뜻한 봄 기온
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대는 또 현재의 20cm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는 울릉도/독도지방에 6
일 하오 5시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를 내리고 앞으로 20-30cm가량의 눈이
더 내려 총 적설량이 40-50cm가량 될것 같다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