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다수 경제학자들은 금년중 미국의 경제가 인플레이션 및 이자상
승으로 타격을 받을 것이 예상되나 완만한 성장을 거듭할수 있을 것으로 예상
하고 있다.
전국경제학자협회(NABE)가 회원인 경제학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미 경제학자들은 금년도 미국의 경기전망에 대해 지난11월 최초의 89년 경기
전망조사당시보다 낙관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회원중 75%는 부시대통령이 집권 2년까지 경기후퇴현상이 발생할 것
에 대비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NABE에 가입한 경제학자들은 이번 조사에서 금년중 미국의 GNP성장률이 2.7
%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는데 이는 지난 11월의 89년 GNP성장율을 2.7%로 예측
한 것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다.
NABE경제학자들이 예측한 금년의 미GNP성장율 2.5%는 부시 행정부가 예상하
고 있는 3.2%의 GNP성장율보다는 0.7% 낮은 수준으로 미 경제학자들이 정부관
리들보다 금년의 미 경제를 다소 어둡게 전망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조사당시 부시대통령의 집권 2년째인 90년까지 경기불황이 닥
칠 것이라는 견해가 89%를 차지했고 금년중에 경제불황이 닥칠 것이라는 견해
는 40%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75%가 90년까지 불황이 닥칠것이고 19%만이 금
년중에 불황이 닥칠 것이라고 전망해 경제학자들의 금년도 경제전망이 지난해
보다 낙관적으로 변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