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화업계가 현재 추진중인 신증설공사가 올해 모두 끝나면 석유화학제품의
국내수요를 모두 충족시키고 금년 3/4분기 이후에는 수출이 본격적으로 시작
될 전망이다.
6일 상공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내유화업계는 국내수요 중심으로 생산능
력을 유지해왔으나 현재 진행중인 신증설공사가 끝나면 국내수요는 물론 수
출여력이 처음으로 생겨 국제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된다.
또 주요 석유화학제품은 제2차 석유파동과 경기부진으로 80년대초 공장 신
증설이 거의 중단돼 세계적으로 공급부족현상이 계속되고 있으며 국제가격이
현재 국내가격보다 모두 비싸 수출전망이 밝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생산분으로는 국내수요의 공급이 품목에 따라 부족하거나 빠듯
한 실정인데 공장의 신증설이 마무리될 때까지는 할당관세와 외화대부등으로
수입을 지원, 수급안정을 이루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상공부는 LDPE의 공급부족분 7만톤가운데 자체 수입능력이 부족
한 중소기업의 소요분 약3만톤을 생산업체인 한양화학이 직접 수입, 내수가
격으로 공급토록 하고 비싼 수입가격으로 생기는 금액은 보전해주는 방향으
로 수급을 안정시켜 나가기로 했다.
그런데 LDPE는 4/4분기에 한양화학과 유공, 럭키의 신증설공사가 끝나 공
급문제가 완전히 해결되며 내년부터는 11만4,000토가량의 수출여력이 생기게
된다.
또 HDPE는 올해 대한유화와 호남석유, 대림산업, 유공의 신증설공장 가동
으로 올해 9만5,000톤, 내년에 21만7,000톤의 수출여력이 생기며 PP와 PVC,
PS는 한양화학과 효성바스프, 동부석유, 럭키, 제일모직의 신증설공사로 각
각 많은 량의 수출을 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석유화학제품은 그동안 일본이 자국내 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국내
업체에 공급, 국내 생산업체들이 항상 국내수요의 80% 정도선에서 생산시설
을 유지해 왔는데 이번 신증성공사가 모두 마무리되면 생산가격이 일본보다
낮아져 국제시장에서 일본과 경쟁할 수 있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