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중-소의 화해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탱크 파괴용 유도탄과 전투기
등 최신무기제조기술을 제공, 소련의 군사위협에 대처토록 계속 지원할 것이
라고 4일 홍콩 유력지 명보가 보도했다.
이신문은 중-미간의 군사협력협의는 부시 미국대통령의 최근 중국방문중에
서 협의됐다고 밝히면서 중국이 비록 소련과의 관계정상화로 70년대 중엽에
서 80년대초까지 견지해 왔던 친미반소정책을 사실상 포기했지만 인접하고있
는 소련을 잠재적인 위협세력으로 간주, 미국과 계속 군사상의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미국은 중국과 협력, 1980년부터 중국의 소련 접경지대에 전자감시
레이더망을 설치, 소련의 군사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명보는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