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이른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봄비는 4일 상오7시현재 서울 경기
강원지방에 평균 90-100mm, 충청/영남지방은 50mm, 호남지방은 30mm의 강
수량을 기록했다.
중앙기상대는 4일 서울지방에는 94.9mm의 비가 내려 3월 초순 기록으로
는 1914년 3월6일 153.1mm를 기록한 이래 75년만의 많은 비라고 밝혔다.
기상대는 이날 우리나라는 기압골에서 벗어나 서울 경기는 흐린후 맑겠
으며 영동과 영/호남지방에는 이날중으로 10mm안팎의 비가 더 오겠다고
예보했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영동/강원 산간지방에는 많는 눈이 내려 이날상오
현재 <>대관령 144.6cm <>대청봉 70cm <>진부령 61cm의 적설량을 각각 나
타냈다.
기상대는 개구리가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인 5일 우리나라는
대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구름이 조금 끼는 날씨가 되겠으며 영동
지방은 곳에 따라 비 또는 눈이 오겠다고 내다봤다.
기상대는 또 전남북지방에 내려진 폭풍주의보를 이날 상오7시를 기해
해제하고 서해남부 먼바다의 폭풍경보를 폭풍주의보로 대체했다.
전국 주요지방의 강수량은 다음과 같다.
<>서울 94.9mm <>수원 103.2mm <>강릉 94.1mm <>춘천 85.1mm <> 청주
47.4mm <>부산 48.7mm <>대구 44.2mm <>전주 30.8mm <>광주 23.1mm <>대
전 36.8mm <>제주 16.1m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