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2월말까지 공공차관 4억1,100만달러가 조기상환됐다.
1일 재무부에 따르면 이같은 공공차관의 조기상환은 국제수지흑자에 의해
쌓인 외화재원등을 이용, 악성차관을 앞당겨 갚아나간다는 방침에 따른 것
이다.
올들어 조기상환된 공공차관은 ADB(아시아개발은행)차관이 3억7,500만달
러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상환액 가운데 2억6,300만달러는 차관사업주들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외
화대부를 받아 갚은 것이며 나머지 1억4,800만달러는 사업주들의 자체자금
을 재원으로 한 것이어서 약 1,000억원의 통화가 이에 의해 환수된 셈이다.
한편 정부는 이같은 공공차관 조기상환을 위해 699만달러의 프리미엄 (벌
과금)을 지급했다.
재무부는 프리미엄의 지급에도 불구하고 상환된 ADB차관의 금리가 연 7.5
-11.0%로 현재의 6.42%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조기상환에 의해 약 8,600만
달러의 이익을 볼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에 약 10억달러의 공공차관을 앞당겨 상환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