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미국 서독 영국등 주요선진국의 채권시장에서 정부단기채권의
금리가 장기채권보다 높게 형성되는 금리의 만기구조 역전현상이 두드러져
세계적인 경기퇴조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
28일 한은에 따르면 채권수익률은 단기저리, 장기고리가 일반적인 추세이
나 최근들어 미국등 선진국들이 국내 인플레억제를 위해 금융긴축을 경쟁적
으로 강화함에 따라 단기금리가 급상승, 단기채권의 금리가 장기채권을 앞
지르는 경향이 심화되고 있다.
과거의 예로 보면 지난73-74년이나 81-82년중의 불황에 앞서 이들 주요국
에서는 단기금리와 장기금리가 뒤바뀐 것으로 나타난바 있어 최근의 이같은
금리 만기구조 역전현상 역시 일부에서는 세계적인 경기후퇴의 조짐으로 받
아들여지고 있다.
이들 주요국중 미국은 작년 12월이후 3개월-1년 만기의 단기 정부채권의
경우 만기가 길수록 금리도 높은 정상적인 구조를 이루고 있으나 중장기 정
부채권(2-30년)은 장기일수록 수익률이 떨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서
독은 올들어 2년만기 정부채권의 수익률이 10년만기와 거의 같은 수준을 보
이고 있다.
또 영국은 작년 상반기부터 장/단기 채권의 수익률 역전현상이 나타나기
시작, 최근에는 2년 만기 정부채권의 수익률이 10년만기 정부채권의 수익률
을 크게 상회하는등 갈수록 금리구조의 역전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한은은 최근 미국이 인플레억제에 역점을 두고 긴축기조를 계속하고 있어
올하반기까지는 금리구조 역전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추세를 보일 것으로 내
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