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대통령내외가 노태우대통령의 초청으로 27일 낮 우리나라
를 공식방문한다.
이날 하오까지 우리나라에 머물 부시대통령은 도착 즉시 청와대에서 노대
통령과 단독정상회담과 확대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약2시간가까이에 걸친 회
담을 갖고 국제정세와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지역정세에 대한 폭넓은 의견
교환과 함께 양국간 안보협력증진 통상문제등 공동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협
의를 가질 예정이다.
부시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미국대통령으로서 6번째로 일본 국왕장례식 참
석후 중국을 거쳐 방한하는 것으로 취임후 첫 해외순방에서 우리나라를 방문
하는 것은 새로 출범한 부시행정부가 한/미관계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반영하
는 증거로 한/미간의 동반자적 우호협력관계를 더욱 굳건히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미정상회담에서 노대통령은 정부가 추진중인 남북관계개선노력,북
방정책을 설명하고 미국의 협력을 요구할 것으로 보이며 부시대통령은 주요
동맹국으로서의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의 정치, 경제발전이 자본주
의와 민주주의가 거둔 성공사례로 높이 평가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정상들은 이날 회담에서 미국측의 확고한 대한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소련의 대외공세및 소/북한군사협력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간 안보협력관계가
강화, 지속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할 것으로 보인다.
부시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신의 중국방문과 관련 중국의 대한반도 입장
과 중소관계에 대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문제, 통상마찰, 한미행정협정개정
문제등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는 없을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정상은 회담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회담내용을 설명할 예
정이다.
부시대통령은 이어 국회를 방문, 김재순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박준
규 민정당 대표위원, 김대중 평민당총재, 김영삼 민주당총재, 김종필 공화당
총재등 4당총재들을 면담하고 국회에서 약20분간 연설을 할 예정이다.
부시대통령은 국회연설이 끝난뒤 미대사관저에서 주한 미국인및 미군들을
접견한뒤 이날하오 귀국길에 오른다.
부시대통령의 방한에는 베이커 국무장관, 수누누대통령비서실장, 스코우크
로프트 대통령안보보좌관등 약270명의 공식, 비공식 수행원과 250명의 기자
단이 수행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