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22일 국회외무통일위에 출석, "금강산개발
에 따른 과실송금등의 안전장치로 미국, 일본, 서독등 외국자본을 끌어들이
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하고 "이에 대해서는 1차 방북시 북한측과 구두합
의를 보았다"고 밝혔다.
정회장은 "금강산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앞으로 4-5차례 북한을 방
문, 협의를 해보아야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고 "현재로서는 낙
관도 비관도 할 수 없으나 북한측이 어떤 술책을 갖고 의정서를 만든것으로
는 생각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정회장은 "지난해 12월 북한측에서 보내온 초청장에는 금강산개발, 합영
법에의한 합작, 남북교류, 고향방문등 4가지 목적이 명기되어 있었다"고 말
하고 "방문목적이 기업인으로 할수 있는 일이었기 때문에 이에 응했으며 오
는 4월20일께로 예정된 2차 방북시는 예정대로 판문점을 경유해 갈 생각"이
라고 밝혔다.
정회장은 김일성과의 면담설에 대해서는 "예의상 만나는 것이 어떻겠느냐
고 북한측인사들에게 건의했으나 김이 겨울휴가중이라는 이유로 만날 수 없
었다"고 밝히고 정부 고위층의 친서를 전달했다는 소문도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정회장은 원산조선소 합작문제에 대해서는 "이는 북한측이 먼저 제의한것
으로 우리정부에서 신중히 검토해 대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하고 "
북한측은 팀스피리트중지와 주한미군철수등을 요구하며 적십자회담 등 대화
를 중단하고 있으나 금강산 공동개발에는 장애가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
다"고 밝혔다.
정회장은 또 북한 체류중 발언내용이 너무 저자세가 아니었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가급적이면 그들이 자랑하는 것에 대해서는 칭찬해주고 우리것에
대해서는 겸손하게 말했을뿐"이라고 해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