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가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구상무역형태로 북한에 수출하
는 방한점퍼 5,000벌이 25일 선적돼 북한으로 떠난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종합상사는 이미 일본의 대북한교역전문업체인
서보를 통해 방한용 점퍼를 북한으로 보내고 그대신 북한으로부터 수산물을
반입키로 한 계약에 따라 오는 25일 방한용점퍼 5,000벌을 보내기로 했다.
방한용점퍼는 현대그룹 계열인 금강개발산업의 안양공장에서 제조한 것으로
북한측의 요청에 따라 제품과 포장에는 원산지를 표시하는 상표를 붙이지 않
고 수출서류상에는 "메이드 인 코리아"라는 원산지표시가 부착돼있다.
방한용점퍼 5,000벌은 규격이 대/중/소등 3가지로 수출가격은 1벌당 평균
14달러인데 부산이 컨테이너에 선적돼 일본으로 가 일본의 하까다항에서 다시
북한으로 향한다.
현대종합상사는 당초 북한산 동태 10톤(8,480달러), 황태 20톤(3만8,560달
러), 염장명란 10톤(4만8,480달러)등 모두 11만1,520달러어치를 들여오고 방
한용 점퍼 5,000벌(6만8,000달러)을 보내 그 차액 4만3,000달러를 현금으로
북한에 지불키로했었다.
북한으로부터 들여올 수산물 가운데 1차분으로 염장명란 3톤과 대평소주 및
맥주등 2종의 술은 이미 북한의 원산항을 떠나 지난 18일 일본의 후꾸오까항
에 도착해 있는데 오는 28일께 부산항에 들여올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