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훈국무총리는 21일 "지난해 11월 전두환 전대통령이 대국민사과성명
을 발표할때 밝힌 139억원의 정치자금 잔여분을 국고에 환수하여 장애자복지
기금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총리는 이날 6공화국출범 1주년에 즈음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
하고 시베리아개발 참여문제는 미/일등 선진우방국들과 협력하여 공동개발토
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정주영 현대그룹명예회장의 북한방문때 거론된 원
산조선소 건설문제는 이조선소가 유사시에 방위산업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
기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하고 다만 금강산 공동개발문제는 남북당
국간의 협의와 합의를 거쳐 적극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총리는 또 "정부는 그동안 인권신장을 위해 형사소송절차의 개선, 범죄
피해자 구조제도의 신설, 수사이의신고처 운영, 법정구속기간의 단축등 비민
주적 법령개정에 힘써온 결과 대상법률 179건중 98건을 이미 개선했고 나머
지는 금년중에 개선토록 할 예정"이라고 말하고 언론자유신장문제와 관련
"언론기본법폐지및 새로운 새로운 언론관계법 제정으로 자유언론창달을 기했
으며 일간지만도 종래의 32개에서 67개로 두배이상 늘어났고 출판사는 2,500
여개사에서 4,300여개사로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강총리는 경제시책과 관련 "지난87년에 호당 평균 650만원이던 농가소득은
오는93년에는 1,300만원으로 배가시킨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농어촌도시 저소
득층및 영세민의 자활기반확충및 개선을 위해 오는 92년까지 모두 15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총리는 통일정책과 남북한관계에 언급, "아직 북한이 무력에 의한 통일
전략을 포기했다는 증거는 전혀 보이지 않지만 정부는 북한의 대남전략에 대
한 만전의 대책을 견지하면서 남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유의할
것"이라고 말하고 "민족공동체라는 인식아래 공동체실상을 회복하기 위한 노
력의 필요성을 감안, "우선 실현 가능한 인도적 견지에서 이산가족 상봉, 체
육 학술 예술등 문화부문과 경제부문등 쌍방간 정치적으로 논란이 되지 않는
데서부터 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