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의류 스노타이어 방한화 가정용난방제품등 겨울상품의 경기가 품목
에 따라 심한 기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3년째 계속된 이상난동현상으로 의류 방한화등의 판매
가 부진한 반면 스노타이어, 가정용난방제품은 호조를 보이고 있거나 작년 수
준을 유지하고 있다.
삼성물산 럭키금성상사등 의류메이커들은 겨울답지 않은 따뜻한 날씨때문에
오리털의류 코트류 가죽의류등 겨울주종상품의 출하가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
다.
이들 업체는 당초 매출목표를 지난해보다 20%가량 늘려 잡았으나 실제매출
은 작년 수준에 그치고 있다.
특히 오리털제품은 판매부진현상이 가장 심해 상당량이 상설할인판매장으로
실려 나가 헐값에 팔렸거나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업계는 스키웨어등 전문의류의 경우 소득증가에 따른 레저생활의 대
중화로 전년보다 10-20%선 신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양고무를 비롯한 방한화 메이커들도 수요감퇴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올
해부터 20%가량을 감량생산, 전체 생산량의 80%가량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스노타이어의 경우 당초 예상과는 달리 타이어3사의 올매출액이 160억
원으로 작년보다 25%선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호 한국타이어 미쉐린코리아타이어등 생산업체들은 이상난동에도 불구,스
노타이어생산을 늘린 것은 국내 차량보유대수증가로 자연증가분이 큰데다 스
파이크가 없는 스터드리스타이어수요가 크게 는 때문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