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구 통일원장관은 20일 상오 오충일 전민련(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
공동의장과 이재오 조국통일위원장의 방문을 받고 오는3월1일로 예정된 전
민련과 북한측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간의 범민족대회 실무접촉에 대해 의견
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이장관은 "북한측이 팀스피리트훈련중지를 요구하며 적십자
회담과 국회회담 준비접촉등을 중단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전민련이 북한측
과 실무접촉을 갖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이의 자제를 요청
했다.
이에 대해 전민련측은 이미 3월1일의 예비회담을 수락한 상태라면서 "정
부가 해방이후 처음있는 범민족대회가 성사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