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북한측과 합의한 금강산 공동개발을
위해서는 남북당국자간의 협의가 시급하다는 판단아래 4월20일께로 예정된
정씨의 2차 북한방문에 앞서 남북경제회담을 제의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18일 외무/문교/상공/통일원장관과 안기부장, 대통령정책보좌관등
이 참석한 가운데 북방정책위원회 (위원장 박세직 안기부장)회의를 열어 정
회장의 방북에 따른 정부의 지원대책을 비롯한 전반적인 남북교류문제를 논
의,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정부의 한 고위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금강산 공동개발등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은 당국간의 승인과
지원없이는 결코 이루어질 수 없다"고 말하고 "금강산 공동개발뿐만 아니라
지하자원 공동개발과 어업분야에서의 합작문제등 전반적인 남북교류와 합작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경제회담 개최를 4월20일 이전에 북한측에 제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북경제회담에서는 남북교류와 협력을 원활히 추진하기위해
상설기구로 남북경제공동위원회의 설치문제도 제안하 될 것"이라고 말하고
"남북경제교류와 관련한 협정체결문제도 공동위에서 논의한다는 것이 우리측
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오는 7월 평양에서 열리는 세계청년학생축전에 학생대
표들을 참가시킨다는 원칙을 정하고 이에따른 준비문제와 관련해 북한측과
빠른 시일내에 협의를 갖는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