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의 박찬종의원은 18일 "군정종식과 야권의 세대교체를 위해 김대중
평민, 김영삼민주당 총재는 당무일선에서 물러남으로써 야당통합의 원천적인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의원은 이날상오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평민/민주 양당의 책임
있는 당원들은 즉각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양당의 실질적인 통합방안을
강구해야한다"면서 "노태우대통령의 재신임국민투표에 대비, 군정불신임운동
을 전개하고 재신임국민투표 결과에 따른 향후 정국을 통합야당으로 대비하여
민주적 국민정부를 수립할 수 있는 분명한 대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박의원은 그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양김퇴진, 세대교체, 군정청산, 국민정
부수립을 내용으로하는 민주시민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세대교체선언에 대한 국
민의식여론조사를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실시, 그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하는
한편 전국의 주요도시를 순회하며 군정불신임과 세대교체의 당위성에 대한 토
론회를 개최하는등 국민정치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