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원화의 평가절상, 노사간분쟁등 사회적 혼란, 미국의 대한시장개
방압력등 애로요인을 안고 있음에도 불구, 소련을 위시한 코메콘(COMECON)회
원국및 중국과의 통상관계수립추진과 특히 북한과의 화해희망을 품고 공산권
등과의 경제관계 다양화경쟁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있다고 프랑스의 피가로지
가 최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10일 "한국발전계속"이란 제목의 경제면 박스기사에서 한국
이 오는90년대에도 계속 경제적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지난74년의 일본처
럼 일부대재벌그룹들보다는 5만여 중소기업체들의 현대화와 산업생산 자동화
를 통해 수출을 증진시켜야 한다는 인식하에 재벌그룹에 대한 특혜를 대폭중
단하면서 이들에 대해 더 구미시장직접투자증대를 고려하고 있다고 지적하면
서 그같이 전했다.
이 신문은 또 북한을 거쳐 남한에까지 연결되는 소유관건설문제, 금강산관
광개발문제등을 논의한 현대그룹명예회장 정주영씨의 최근 소련및 북한방문
사실에 언급, 특히 한국-소련간 경협관계구축이 김일성정권의 예견할수 없는
도발에 반대한다는 소련측의 일종의 묵시적 다짐일뿐 아니라 남북한화해에
대한 모스크바당국의 지지를 획득할 수 있는 기회인 것으로 한국정부가 간주
하고 있다고 논평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