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들어 수출입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신규 국제복합운송업체를 중심으로
선B/L (선하증권) 발행등 변칙거래가 늘고 있다.
11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쿼타소진등으로 수출입 화물의 선적
이 완료되면서 최근 1-2월간 물동량이 급격히 떨어지자 일부 국제복합 운송업
체들이 물량확보를 위해 무역업체들의 요구에 부응, 선적이전에 B/L을 발행하
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현상은 지난해 국제복합운송업체 등록자유화이이후 급격히 늘어 신
규 국제복합운송업체들이 제한된 화물을 경쟁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원화절상
에 따른 환차손 피해를 줄이려는 일부 무역업체들의 부당한 요구를 받아들이
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해운업계의 고질적인 병폐로 남아 있던 리베이트(할인운임)도 점
차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정상적인 거래를 하고 있는 업체들까지 피해를
입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