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당은 8일 하오 청와대에서 당총재인 노태우대통령주재로 열린 당직
자회의에서 북방정책과 남북교류는 북한측의 대남적화전략이 변하지 않고
있다는 현실을 감안하여 확고한 원칙을 마련, 내실있게 추진키로 했다.
정부와 민정당은 이와관련, 9일 하오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박준규 대표위
원, 강영훈총리등이 참석하는 당정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남북교류에 관한 특
례법, 남북교류원칙, 북방정책의 내실있는 추진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정주
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금강산공동개발등에 대한 합의배경과 경위를
설명을 듣고 정부입장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방정책및 남북문제의 진전에 대해 국민과 언론들이 지
나치게 흥분하거나 과잉기대하는 분위기가 우려된다고 보고 중구난방식의
접근이 되지 않도록 정부의 조정기능을 발휘하고 현실에 맞지 않은 남북교
류관련법규를 이번 임시국회에서 개정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