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올해 서민-중소기업자금을 지난해보다 7,000억원이 늘어난
3조4,000억원을 공급하고 봉급생활자등에 대한 무보증 신용대출제도를 도입
하기로 했다.
이상철 국민은행장은 4일 이규성 재무부장관에 대한 업무부고를 통해 올
해에는 가계 및 중소기업의 금융지원확대에 중점을 두고 가계복지금융 1조
5,000억원, 중소기업금융 1조9,000억원등 총 3조4,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행장은 이같은 가계복지금융 및 중소기업금융규모는 지난해보다 각각
3,500억원 증가한 수준이며 특히 가계자금중에서 도시서민에 대한 생활안정
자금으로 작년보다 1,500억원이 많은 6,000억원을 배정한 것을 비롯 <>봉급
생활안정자금 2,000억원 <>영세민생활안정자금 500억원 <>가내부업자금 1,700
억원 <>학자금 350억원등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이행장은 이어 중소기업금융에서 성장잠재력이 큰 소기업의 지원에 7,000
억원을 특별배정하고 유망중소기업및 적격업체등 중점육성기업으로 4,000개
업체를 발굴, 6,6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