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최근 방북기간중 금강산공동개
발과 휴전선을 통한 관광객 왕래등 북한측과 합의한 사항들이 군사적인 측
면에서 매우 민감한 문제임을 감안, 이에대한 제반문제점을 검토한후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정회장이 북한측과 합의한 사항중 일부는 현재 남북
한이 휴전선을 경계로 군사적으로 대치하고 있는 현실에 비추어 볼때 안보
문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말하고 "이에따라 국방부등 관계부처에서
안보상의 제반문제점을 광범위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한 당사국이 금강산개발에 합의했을망정 실제 개발에
착수, 앞으로 기술진과 기능인력이 자유롭게 왕래할수 있기까지는 동부 휴
전선 일대의 상호 불필요한 군사시설을 제거 또는 이전하는등의 후속조치가
뒤따라야 할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장래 금강산개발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돼 우리측의 기술진
과 기타 인력등이 판문점이나 휴전선을 통한 북한방문을 하게될 경우 현재
유엔군사령부가 관장하고 있는 판문점등의 통과절차등을 완화하기 위한 유
엔군사령부측과의 협상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부 군사문제 전문가들은 현대그룹이 북한측과 합의한 금강산개
발과 휴전선을 이용한 관광객 왕래추진에 대해 깊은 의구심을 나타내고 북
한측의 진의를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