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공개전에 대규모 증자를 실시한 회사의 기업공개가 규제를 받게되는
등 기업공개 요건이 대폭 강화된다.
3일 증권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공개된 112개사의 공개전 유/무상증
자비율이 평균 32.4%에 달하는 등 공개 예정기업의 공개전 대규모 증자(이른
바 울타기)가 성행해 주식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되는데다 악덕 기업주가 이
같은 공개제도를 악용하면 일본의 리쿠르트 사건과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소
지가 있다는 점을 중시,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공개요건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증권당국은 이에따라 현행 규정으로는 공개전 증자에 대해서 규제를 할수
없기때문에 공개전 3월-6월등 일정기간 이후 대규모증자를 실시한 기업의 공
개를 주선 또는 인수하게 되는 증권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규제할수 있는 조
항을 증권관리위원회 인수업무관련 규정에 삽입할 예정이다.
또 부실기업의 공개를 억제하기위해 현재 <>설립후 3년이상 <>자본금 5억
원이상 <>최근 사업연도만 부채비율이 500%미만이거나 동종업종 평균 부채비
율의 1.5배미만 <>신용평점이 60점이상등으로 돼있는 공개요건을 강화, 자기
자본 규모를 20억원이상으로 상향조정하는 문제를 검토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