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원양어업의 중심어장으로 마지막보루였던 북양어장에서의
직접쿼타가 없어지고 공동사업물량마져 급격히 줄어들자 국내원양업체
들은 소련수역에 다투어 진출, 수산물가공합작공장을 설립하거나 공동
어업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1일 수산청과 업계에따르면 고려원양은 소련수역 캄차카근해 오호츠
크해역에서 소련 공동어업사업을 벌이기로 어로계약을 체결하고 구체적
인 계약서를 수산청에 제출, 승인을 요청했다.
고려원양은 수산청의 승인을 얻어 이 해역에 개척호를 오는10일 출항
시켜 2년간 12만t정도의 명태를 t당4백달러선에 사들여 수리비로 가공
할 계획이다.
또한 동원산업은 소련이 베트남에 할당한 공동사업물량 1만1,000t을
대신잡기로하고 한/소/베트남 3국간 어업협력사업을 추진, 협의가 끝
나는 10일께 대형 트롤 공모선인 동산호를 오호츠크해역에 출항시킬계
획이다.
동원산업은 명태 1만1,000t을 t당 387-408달러에 사들이며 대금은 소
련 외환은행에 직접 신용장을 개설, 소련수산공사인 소브리플로트에 지
급키로 했다.
동원산업은 이를 바탕으로 소련수역에서의 직접어로는 물론 소베트남
에 수산물가공공장건립도 추진할 계획이다.
동방원양도 현대종합상사가 소련수산청과 합작으로 시베리아 나홋카
호에 추진중인 대규모수산물가공공장건립사업에 참여한다는 방침 아래
3월중 방한하는 소련수산청관계자 10여명과 구체적인 참여문제를 협의
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지난번 소련방문시 합의가 이
루어졌고 현대측은 현대 투자규모 채산성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