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방문중인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31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방북목적은 금강산 공동개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
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일 일본에서 발행되는 북한계 조선통신을 인용,보도
했다.
정명예회장은 평양에서 가진 북한기자들과의 회견에서 자신은 "북한의 합
영법에 따른 금강산 공동개발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왔다"고 밝히고 이 문제
는 남북한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평화와 통일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
에 허가가 날 것으로 본다"고 강조한 것으로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정회장은 또 금강산개발에 관새서는 "북한도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덧붙
였다.
정회장이 고향방문을 위해 북한에 온다고 발표했던 북한이 기자회견을 주
선, 당사자의 입을 통해 방문목적을 설명케하고 이를 보도한 것은 대단히 이
례적인 것으로 받아 들여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