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기수용가의 약 10%가 누전차단기와 개폐기를 부착하지 않고 사
용하는등 안전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윤희우)는 31일 하오 이봉서 동자부장관에 대한
업무현황보고에서 지난해 전국 전기수용가 400만호를 점검한 결과 9.6%인
38만여가구가 전기안전관리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이는 87
년의 11.6%보다 2%포인트 감소한 것이나 보다 근본적인 안전대책을위해 올
해부터는 그동안의 적발위주점검에서 벗어나 진단을 겸한 봉사활동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전기재해 예방의 효율성을 높이기위해 공사를 점검 전문
기관으로 육성, 모든 전기설비는 반드시 일정기간동안 안전공사의 점검을
마치도록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요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