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스웨터류의 대일 덤핑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업계 회담이 28일상
오 도쿄에서 열린다.
장익용 한국섬유제품수출조합이사장과 나가시오 일본 니트공업조합연합회
이사장등이 각각 대표로 참석하는 이날회의에서 한국측은 수출물량증가율을
전년도의 15% 수준으로 규제할 뜻을 밝힐 예정인데 반해 일본측은 총량규제
를 주장할 가능성이 높아 처음부터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양측의견이 조정되지 않을경우 이달말까지 회의를 연장, 상호절충
을 계속할 것이라고 한 소식통이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