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12월중 국내 25개 증권사들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91%나 증
가했다.
26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88회계연도(88년 4월1일-89년 3월31일)들어 12월
말까지 9개월간 25개 증권사의 세전순이익은 1사 평균 184억원씩 모두 4,597
억원에 달했다.
이같은 순이익규모는 지난 87년 같은기간의 1사평균 96억원씩 모두 2,403억
원에 비해 무려 91.3%나 증가한 셈이다.
회사별로는 대우증권이 705억원으로 전년에 이어 선두를 지켰고 다음은 대
신 491억원, 럭키 374억원, 현대 360억원, 동서 351억원이었다.
영업활동 내용을 보면 지난해 주식시장 활황의 영향으로 주식약정고가 93조
3,630억원에 달해 87년의 33조7,925억원보다 176.3%나 급증했다.
또 채권 약정고는 87년의 21조484억원에 비해 70.8%가 증가한 35조9,449억원
이었고 수익증권 판매실적도 9조1,928억원에 달했다.
증권업계에서는 3년째 지속된 증시활황과 국민주 보급등 주식투자인구의 급
증에 따라 지난해에는 많은 수익을 올렸으나 금년에는 수수료율이 대폭 인하
되는데다 증권사간의 경쟁도 극심해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영업실적이 크게
신장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